피부 가려움, 이유를 알 수 없다면 '이것' 의심해보세요!


환절기 ‘피부 가려움’은 건조함으로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직장인 B씨의 경우는 좀 달랐습니다. 

처음에 당연히 건조함 때문에 피부가 가려운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아무리 피부에 수분을 공급해도 가려움은 사라지지 않았는데요. 

팔·다리와 같은 특정 부위만 가려운 것이 아니라 온몸이 가려워 잠을 청하기도 어려웠습니다. 

B씨처럼 이유를 알 수 없이 온몸이 가렵다면, ‘이 질환’을 의심해보세요.

 

1. ‘빈혈’

빈혈이 심하면 ‘피부 가려움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빈혈은 혈액 속에 철분이 부족한 질환입니다. ‘철분’은 우리 몸이 가려움을 느끼게 하는 신경을 구성하는 성분인데요. 철분이 부족하면 아주 작은 자극에도 신경이 쉽게 반응해 가려움증이 생깁니다. 따라서 피부가 가려운데 어지럽거나 얼굴까지 창백해지는 증상이 함께 나타난다면 빈혈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2. ‘콩팥병’

콩팥 기능이 떨어지는 ‘콩팥병’을 겪는 경우에도 피부가 가려울 수 있습니다. 혈액 속 노폐물을 걸러내는 역할을 하는 콩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몸에 노폐물이 쌓입니다. 쌓인 노폐물이 피부에 자극을 줘 가려움증을 유발합니다. 따라서 온몸이 가렵고 이유를 모른 채, 나른하거나 무기력하다고 느끼거나 다리에 부종이 생긴다면 콩팥 기능의 문제일 수 있습니다.

 

3. ‘당뇨병’

혈액 속에 당이 비정상적으로 높은 상태인 ‘당뇨병’이 피부 가려움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당뇨병이 있으면 신경이 손상되면서 예민해지기 때문에 별다른 자극이 없어도 쉽게 가려움을 느끼게 됩니다. 

 

4. ‘갑상선기능항진증’

목 안에 있는 나비 모양의 기관인 갑상선에서 갑상선 호르몬이 지나치게 많이 분비되는 질환인 ‘갑상선기능항진증’이 피부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이 있으면 피부 혈류량이 증가하는데, 이 때문에 피부 표면 온도가 높아지면 작은 자극에도 가려움을 느끼게 됩니다. 따라서 피부 가려움과 함께 맥박이 평소보다 빨라지는 증상이 동반된다면 갑상선기능항진증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



공유하기는 아래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욱이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