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런 친구를 곁에 두어야 한다 >


사람은 대화를 통해 마음을 치유한다. 

스스럼 없는 친구와의 수다는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는 데에 특효약이다. 

 

나는 그중에서도 

‘기쁨을 두 배로 만드는 친구’보다 

‘슬픔을 절반으로 줄이는 친구’가 

더 깊은 관계의 친구라고 생각한다.  


내가 슬픔과 좌절에 휩싸여 있을 때 

보통의 주변 사람들은 ‘괜찮아’ 혹은 

‘지금 이대로도 좋아’라는 영혼 없는 말을

반복하며 격려해주고 위로해줄 뿐이다. 

 

정말로 좋은 친구는 나에게 무조건 

좋은 말만 하는 사람이 아니다.  

 

내가 실수하고 있을 때 실수하고 있다고 

말해주는 사람이야말로 진정한 친구다.  

 

그래서 슬픔은 기꺼이 나누고 

진심으로 교감하며 

비록 엄격한 말일지라도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는

친구를 곁에 두어야 한다. 

.



공유하기는 아래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욱이네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