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한마디를 아꼈더니


몇 해 전 우연한 기회로 ‘말의 달인’이라 

불리던 유명 인사를 돕게 됐습니다. 

저 역시 말로는 빠지지 않는다는 

소리를 들었기에, 

그분에게 제대로 된 말솜씨를 배워 볼 

욕심에 밀려드는 일거리를 

신나게 해치웠지요. 


하지만 막상 그분은 얼마나 말을 

아끼던지 하루에 몇 마디 듣기도 

어려웠습니다. 

그런데 어쩌다 던지신 

그 말씀 한마디 한마디가 

어찌나 가슴에 구구절절 와 닿던지, 

지금도 고스란히 제 머릿속에 

저장되어 있습니다.


‘말의 달인’의 

비법 몇 가지를 소개해 볼게요. 

직접 대놓고 하기 곤란한 말은 

에둘러 말하며 끝을 

적당히 얼버무려 듣는 이가 

알아서 판단하게 하는 겁니다. 


또한 꾸중을 하고 싶을 때는 

들릴 듯 말 듯 작게 응얼거리는데, 

그 말은 가슴에 깊이 와 닿아 

다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해 줍니다. 


단, 칭찬만은 아주 큰 소리로 끝을 

정확하게 맺어 줍니다. 

달인의 비법은 바로 

말을 아끼는 것이었습니다. 


한 번도 누구를 원망하는 법 없이 

모든 걸 ‘당신 탓’으로 돌리는 

그분의 모습을 보며 

저는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적지 않은 세월을 

살아오며 많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어 왔지만 제 인생에 

이런 고마운 분을 

만나게 된 것은 더할 나위 없는 축복입니다. 


이제는 내가 말을 하기보다는 

남의 말을 잘 들어 주고, 

반응도 심심찮게 보여 주며, 

반박을 하고 싶을 땐 심호흡을 

한 번 한 뒤 참았더니 

그 누구와의 대화도 즐겁기만 합니다. 


말 한마디를 아꼈더니 어디서나 

호감을 사게 됐고, 

좋은 일이 자꾸 생겨 즐거운 

비명이 멈추지 않는답니다. 


-행복한 동행중에서-

.



공유하기는 아래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욱이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