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기자가 본 한국생활 11년

<외국인 기자가 본 한국생활 11년>


어떤 목사님이 한국에서 

11년동안 기자생활을 하였던 

한 외국인 기자가 한국을 떠날 때에 

나눈 대화입니다.


그는 한국에 머무는 동안 보고 

듣고 느낀 바를 정리하여 말하면서


한국인들의 장점을 이야기하였다. 


그의 얘기를 듣는 중에 

그에게 청하기를...

그렇게 한국인의 장점만을 말하지 말고


당신이 느낀 한국인의 단점도 

알려달라고 부탁하였다.


잠시 주저주저하던 후에 

자신이 생각하는 한국인의 단점을 

4가지로 일러 주었다 


(첫째)로 

한국인들은 

"미래 지향적" 이지를 못하고 

"과거 지향적" 이란 지적이다. 


한국인들이 모이면 

앞으로의 설계와 계획에 대한 

이야기는 없고,

군대 이야기, 

지나간 정치사건 이야기, 

과거의 동창 이야기 등으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다.


(둘째)는 

한국인들은 

핑계를 너무 내세운다는 지적이다.


무슨 일이 잘못되었을 때에 

솔직한 자기반성과 

실패에 대한 인정이 없이...


윗사람, 

아랫사람에게 핑계를 대거나 

형편에 핑계 대기를 잘한다는 지적이다.


(셋째)는 

한국인들은 

인간관계에서 

질 줄을 모른다는 지적이다. 


타협을 모르고 

양보를 패배로 생각하며 

흑백논리에 접어든다는 지적이다.


(넷째)로 

한국인들은 

심지않고 거두려는 

공짜심리가 강하다는 지적이다.


우리들이 어린 시절에 

듣고 자란 말중에는 

"한국인들은 공짜라면 

양잿물도 마신다"는 말이 있었다. 


외국인이 우정의 마음을 품고 

일러 준 말에서 

우리는 스스로 겸손히 

자신을 돌아보고 

마음의 자세를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공유하기는 아래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