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의 순간은 누구나 서툴다

<시작의 순간은 누구나 서툴다>


나이가 많다고

모든 순간에 능수능란한 것도 아니고

경험이 많다고 해서

또 다른 시작이 익숙한 것도 아니다.  


시작은 서툴다.  

누구를 만나든, 

무슨 일을 하든,

어느 곳을 가든 모두

그렇게 서툴게 시작한다.  


잘 해보고 싶은 마음은 한가득이지만

어쩔 수 없는 서툼에 조급해져 실수도 한다.  


모두 그렇게 서툴게 시작한다. 

그래서 모두가 아프고 상처도 받는다.  


그저 힘들지 않은 척 연기할 수 있는

노련함이 혹은 아픔에 대한

무뎌짐이 있을 뿐이다.  


그러니 아직도 이런다고 자신을 탓할 것도,

아직도 이러냐고 누구를 면박줄 것도 없다.  


처음은 누구나 서투니까 말이다.  


시작의 순간에 드는 걱정과 불안함과 질끈

눈감고 모른척해도 괜찮지 않을까 싶다.  

 

-선미화 '당신의 계절은 안녕하신가요' 중-

.



공유하기는 아래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