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다 좋을 순 없다

< 사람이 다 좋을 순 없다 >

 

오늘 좋은 사람이 내일 원수가 되듯 밉고

어제 원수처럼 미운 사람이 오늘 예뻐 보일 수 있다.

나 또한 그 모습으로 살고 있을 것이다. 

 

무지하다고, 말 많고, 속이 텅 비었다고 

비판하고 싶은 자 앞에 나 자신도 선을 돕지 못하고 

사는 것과 다를 것 없이 부끄러운 것은 같다. 

 

모두가 내 신경에 거슬리면 무지해 보이고

내 유익을 상실하게 하면 

누구나 어리석게 보이기 마련이다. 

 

보고 느끼고 쉽게 남을 판단하는 것은 능통하나

정작 나 자신을 살피고 

부족함을 찾는 일에는 더딘 법이다. 

 

따지고 보면 내 허물은 천지요..

또한 귀함을 모르고 사는 

나 자신이 천지에 부끄러운 것이다. 

 

사랑하면 어떤 허물도 감수하게 되나

사랑이 식으면 가장 걸림돌이 되는 인생.. 

 

어떤 것도 비판 대사가 되어 간다.

늘 다스리고 가꾸어야 한다. 

 

밭에 곡식을 거두기 위해 수고하는 것처럼

사람도 서로 달래며 보듬고 사는 것이 

인생사 삶의 지혜 일 것이다. 

 

사람은 언제인가는 헤어진다.

그리고 쉽게 변하지 않는다.

다만 자신을 돌아보도록 사랑해 주는 것이다. 

 

허물로 보면 끝이 없고

사랑으로 보면 용서 못 할 것이 없다. 

 

피해자든 피의자든 세상에 존재하기에 겪는 일이다.

나라는 존재도 누구에게

피의자가 될지 아무도 모른다. 

 

용서하고 사랑하고 보듬고 사는 것 만이

세상을 아름답게 평화롭게 만드는 

사람의 도리가 아닐까 싶다. 

 

-  들꽃 허정이 

.



공유하기는 아래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