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는 간직하지 않습니다."

"쓰레기는 간직하지 않습니다."



어떤 사람이 학창시절에 받은

상처에 대한 기억 때문에 힘들다고 고민을 털어놓습니다.

이를 들은 스님께서는 이런 말씀을 하세요.


“길을 가는데 갑자기 누가 무엇을 주고 갔어요.

 선물인 줄 알고 열었는데 안을 보니 쓰레기입니다.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이 질문을 받은 그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그냥 쓰레기통에 버리죠.” 라고 대답했습니다.

이 대답에 스님께서는 웃으면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나쁜 말은 말의 쓰레기입니다.

쓰레기인 줄 알았으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냥 버리면 됩니다.

움켜잡고 있으니 힘든 겁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두려움도  이러한 쓰레기입니다.

쓰레기는 소중하게  간직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냥 과감하게 버려야 합니다.


소중하게 간직할 것이 너무나도 많은 세상인데,

겨우 이러한 쓰레기나 움켜잡고 있다면 얼마나 억울한 일입니까? 

지금 소중하게 간직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보십시오.


 대신 간직해서는 안 되는 쓰레기통은 과감하게

쓰레기통에 버리십시오. 

.



공유하기는 아래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