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존심을 버리면 많은 것이 다가옵니다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마음속에 가진 것이라고는 자존심밖에 없으면서, 

뭔가 대단한 것을 가진 것처럼 큰소리를 칩니다. 


그리고 그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고집부리고, 

불평하고, 

화내고, 

싸우고 다툽니다. 


그러나 마음의 꺼풀을 다 벗겨내면 

남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사람이 자존심을 버릴 나이가 되면 

공허함과 허무밖에 남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 하나 하나를 벗겨내는 데는 

많은 시간과 아픔이 따릅니다. 


사람이 세상에 나올 때는 자존심 없이 태어납니다. 

그러나 세상을 살면서 반평생은 

자존심을 쌓고, 다시 그것을 

허무는 데 남은 반평생을 보냅니다. 


그리고 힘든 인생이었다는 말을 남기고 갑니다. 

우리를 자신 안에 가두고 있는 

자존심을 허물 수 있다면, 

우리는 많은 시간과 기회를 얻게 됩니다. 


자존심 때문에 만나지 못했던 

사람들을 만날 수 있고,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우리는 자신의 체면 손상 때문에 

사람들을 두려워할 이유가 없습니다. 

자신을 숨기기 위해서 

고민하거나 긴장하지 않아도 됩니다. 


더 많은 사람과 조화를 이룰 수 있으며, 

마음이 상해서 잠을 못 이루는 밤도 없어집니다. 


필요 없는 담은 

세우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고, 

세워져 있는 담이 필요 없을 때는 

빨리 허무는 것이 넓은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비결입니다. 


자존심은 최후까지 우리를 

초라하게 만드는 부정적인 인식입니다. 

우리가 지금까지 세워오던 자존심을 버리면 

우리에게 많은 사람들이 다가옵니다. 

그 순간, 그들과 편안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 김홍식 -

.



공유하기는 아래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욱이네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