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련으로부터 도망치지 마라>


시련으로부터 도망치지 말라.

당신에게 시련이 닥쳤을 때

당신은 그 시련을 기꺼이 받아들여야 한다.


받아들이지 않고 도피만 한다면

그 어떤 일도 해결할 수 없고

이루어 낼 수도 없다.


시련을 받아들이고 극복할 때에만

삶의 열매가 열리는 것이고

삶에 진정한 의미가 생기는 것이다.


차이코프스키는 비극적 결혼으로 인해

자살 직전까지 갔지만

그 시련을 바탕으로 교향곡 비창을

세상에 내놓을 수 있었다.


세계적인 문호 톨스토이나 도스토예프스키 역시

행복하고 안락한 삶에 안주하지 않고

고난한 생애를 통해

인류사에 남는 명작을 탄생시켰다.


또한 실낙원을 지은 밀턴은

시각장애를 갖고 있었기에

칠흑 같은 암흑을 알기에

그 어둠을 밝히는 한줄기 빛처럼

아름다운 시를 쓸 수 있었고,


청각을 잃은 베토벤은

사람의 귀를 통해 듣는 음악이 아닌

가슴으로 직접 흘러드는

명곡을 작곡할 수 있었다.


이들 모두가 자신에게 닥친 시련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극복한 사람들이다.


시련으로부터 도망치지 말라.


시련은 인간을 강하게 만들고

자신 안에 내재되어 있는 힘을

퍼 올리는 능력을 갖게 한다.


- 임정일 '동행' 中 -

.



공유하기는 아래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욱이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