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가 전하는 "가장 으뜸가는 처세술">


가장 으뜸가는 처세술은

물의 모양을 본받는 것이다.


강한 사람이 되고자 한다면

물처럼 되어야 한다.


장애물이 없으면 물은 흐른다.

둑이 가로막으면 물은 멎는다.

둑이 터지면 또 다시 흐른다.


네모진 그릇에 담으면

네모가 되고,

둥근 그릇에 담으면

둥글게 된다.


그토록 겸양하기 때문에

물은 무엇보다 필요하고

또 무엇보다도 강하다.


-노자-

.



공유하기는 아래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욱이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