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잘 모르는 잘못된 샤워습관 10가지


후덥지근한 날씨 탓에 하루에도 몇번 씩 샤워를 하는 분들 많이 계시죠? 그런데 잘못된 샤워 습관이 우리 피부 건강과 두피 건강을 망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오늘은 현대유비스병원과 함께 잘못된 샤워 습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해요!

우리가 잘 모르는 잘못된 샤워습관 10가지


1. 발을 닦지 않는다.

샤워할 때, 몸 전체를 다 닦으며, 꼼꼼하게 씻는 편이지만, 발은 씻지 않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어차피 비누가 다리를 타고 내려가며 씻겨나갈 것이라고 생각하거나 까먹거나 잊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지요. 하지만 우리 발에는 균들이 서식하고 있어 곰팡이나 세균 번식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샤워를 하면서 발바닥, 발가락 사이사이 꼼꼼하게 닦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2. 머리를 매일 감는다.

길고 얇은 머리카락을 갖고 계신 분들은 머리를 매일 감는 것 보다는 일주일에 2,3번정도 감게되면, 두피에서 자연적으로 유분이 나와 두피의 수분 밸런스가 맞게 된다고 합니다.



3. 뜨거운 물로 오랜 시간 샤워를 한다.

뜨거운 물은 자칫 피부의 수분과 유분을 제거하여 몸을 건조하게 만들 수 있어 각종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샤워를 할 때에는 뜨거운 물보다는 미지근한 물로 10분 이내로 마치는 것이 좋습니다.



4. 샤워볼을 화장실에 그대로 둔다.

샤워를 한 뒤 샤워볼을 화장실에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피부의 죽은 세포가 샤워볼에 남아 균이 번식하게 됩니다. 따라서 샤워 후에는 샤워볼을 깨끗하게 씻은 후 건조한 곳에 말리는 것이 좋습니다.



5. 샤워 시 비누 거품을 깨끗하게 씻어내지 않는다.

바디워시 제품에는 피부의 보호막인 유분까지 제거해버리는 '계면활성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바디제품을 선택할 때에는 최대한 친환경적인 제품과 계면활성제가 포함되지 않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비누거품이 남지 않도록 깨끗하게 씻어주는 것이 좋은데요. 피부에 거품이 남게되면 피부가 더욱 건조해기 때문입니다.



6. 샤워 후 젖은 몸을 수건으로 세게 문질러 닦는다.

샤워 후에 수건으로 몸을 세게 닦게 되면 피부가 예민해 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몸에 남아있는 물기는 수건으로 톡톡 두드리며 제거하거나 자연건조하는 편이 좋습니다.



7. 찬물을 끼얹지 않는다.

샤워를 마치기 전 몸에 찬물을 30초 동안 뿌리면 건강에 도움이 되는데요. 찬물로 샤워를 하는 것은 스트레스 방지, 면역체계와 지방연소 활성화, 우울증 완화 등 우리 몸에 이로운 효과가 있답니다.



8. 머리를 감고 수건으로 둘둘 말고 있는다.

머리를 감고 나서 편의를 위해 수건으로 머리를 마는 것은 머리카락의 손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마른 수건으로 부드럽게 물기를 제거해주고, 찬 바람으로 천천히 건조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9. 운동 후 바로 샤워하지 않는다.

운동 후 지쳐 바로 샤워하지 않는 분들이 계실거예요. 운동을 하고 샤워를 하지 않으면 땀이 피부에 그대로 남아 균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두드러기나 발진등이 생길 수 있기때문에 반드시 샤워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10. 샤워 후 바로 바디로션을 바르지 않는다.

샤워가 끝난 후 촉촉한 상태에서 보습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건으로 몸의 물기를 살짝 제거한 뒤 로션을 바르는 것이 좋은데요. 제대로 보습을 하지 않으면 피부에 남아 있던 수분이 증발하며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입니다.

.



공유하기는 아래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욱이네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