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신뢰할 수 있는 거리


나무와 나무 사이엔

적당한 거리가 필요합니다.

 

너무 가까이 붙어 있으면

한정된 영양분을 나눠 먹어야 하기에

튼실하게 자랄 수 없습니다.

 

고슴도치와 고슴도치 사이엔

적당한 거리가 필요합니다.

 

너무 가까이 붙어 있으면

뾰족한 가시 때문에

서로에게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적당한 거리가 필요합니다.

 

서로 그리워할 만큼의 거리,

서로 이해할 수 있을 만큼의 거리,

 

서로 소유하지 않고

자유를 줄 수 있는 거리,

 

서로 불신하지 않고

신뢰할 수 있는 거리,

 

그 거리를 유지해야만

관계가 더 오래갈 수 있습니다.

 

내 편으로 만들고

관계를 오래 유지하고 싶다면,

 

집착보다는

때로는 제3자인 것처럼,

한 걸음 물러나 관망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 '내 마음 들었다 놨다' 김현태 -

.



공유하기는 아래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욱이네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