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친절이 힘이고 신용이다

<사람은 친절이 힘이고 신용이다>


어느 식당에서 노부부가 

조용히 식사를 하고 있었다 

 

좀 있으니 젊은 20대 연인들도 

식사를 하러 들어왔다

식사를 하다가 노부부 아내가 숟가락을


바닥에 떨어뜨리면서 옆에서 식사하던


젊은 연인이 그 소리에 놀랐다 

 

그 자리서 젊은이 한다는 소리가 

 

"늙어가지고 기어나와서 민폐네 진짜. 

늙으면 집에 쳐박혀 있지" 

 

노부부 남자가 한마디 한다.

"나이가 먹으니 실수가 많아 지네요

정말 죄송합니다." 

 

"나이는 먹어 가지고 집구석에 박혀 있지.


야 나가자." 하면서 식사비를 계산한다 

 

"젊은이 미안하게 됐습니다

계산은 우리가 하겠습니다" 

 

"됐어요. 됐어" 

 

휙 계산하고 나간다

젊은이들은 차를 뒤로 빼다가 

옆에 차를 드륵 긁었다 

 

노부부도 뒤따라 나오면서 

차를 탈려고 하니 자신의 승용차를

쓱 긁고 지나가는 걸 목격했다

노부부 차는 최상급 벤츠였다. 

 

두 젊은 연인은 차에서 내려

긁힌 상황을 보고 어쩔줄 몰라

쳐다보니 그 노부부의 차였던 것이다 

 

얼굴이 화끈하게 달아올라


"사장님 죄송합니다." 

 

악마가 천사로 귀화한 것이다 

 

노인이 하는 말  

 


​"차운전하다 보면 그럴수도 있지요

보험회사에서 지금 온답니다

그분하고 이야기 하십시요" 

 

"나이를 먹으니 

바깥으로 많이 돌아 다녀서 죄송합니다." 

 

두 젊은이는 피가 거꾸로 솟는다

이유는 거액의 수리비가 나올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노인이 말한다 

 

"당신이 식당에서 나에게 친절하게

대했다면 난 차수리비를 청구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올바른 인성과 배려로 타인에게 친절하시오"

그리고 차를 타고 떠난 것이다 

 

사람은 친절이 힘이고 신용이다. 

 

 

"젊은이들이여 

 늙었다고 무시하지 마라

 너희들의  미래 모습이다"

 

-좋은 글 중에서-  

.



공유하기는 아래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