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아침

<설날 아침>


햇빛 한 접시

떡국 한 그릇에

나이 한 살 더 먹고


 

나는 이제

어디로 가는 것일까요

 


아빠도 엄마도

하늘에 가고

안 계신 이 세상

우리 집은 어디일까요



일 년 내내

꼬까옷 입고 살 줄 알았던

어린 시절 그 집으로

다시 가고 싶네요



식구들 모두

패랭이꽃처럼 환히 웃던

그 시간 속으로

들어가고 싶네요



-글/이해인 시-

.



공유하기는 아래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